유럽연합, 완전한 양성평등 도달에 최소 60년 걸릴 듯

 

EU 성 평등 지수(EU Gender Equality Index) 최신판에 의하면 회원국들이 계속 현재 속도와 같은 진전을 보일 경우 유럽연합이 완전한 성 평등에 도달하는 데에는 최소 60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올해 EU는 양성평등지수 100점 만점에 67.9점을 기록하며 지난해 67.4점 보다 0.5 점 더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2년마다 1점씩 증가하는 이 속도대로라면 EU가 양성평등을 달성하는 데는 60년 이상이 걸릴 것이다.

실제로 지난 10년 동안 향상된 점수는 단지 4.1점으로 전체적인 진전은 그보다 더 느리다. 회원국들은 모두 같은 속도로 진행되고 있지 않다.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몰타가 2010년 이후 각각 약 10점씩을 얻으며 가장 빠르게 진행된 반면 네덜란드, 체코, 폴란드, 헝가리는 각각 1점 미만을 얻었다.

직장, 임금, 지식, 시간, 권력 및 건강의 6개의 평가 영역 중에서 가장 많은 진전을 보인 영역은 4.1점 증가의 65%를 차지한 권력으로, 이는 사회 다양한 분야의 의사 결정에 여성과 남성의 참여도를 측정한다. 그러나 권력은 100점 만점에 53.5 점으로 여전히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하고 있다.

직장에서 여성과 남성은 여전히 ​​크게 분리되어 있고 그 격차는 증가하고 있다. ICT  분야 내 직업들 10개 중 겨우 2개만을 여성이 맡고 있는 반면, 남성은 돌봄 분야 근로자의 15%를 차지할 뿐이다.

이 지수에는 COVID-19 대유행이 EU의 양성평등에 미친 영향이 반영되지 않았지만, 보고서는 만약 여성이 더 많은 집안일과 돌봄의 책임을 떠맡고 위기로 인한 실업률이 계속 증가하면 불평등이 확대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양성평등 진전에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정책입안자들은 바이러스 유행기간은 물론 그 이후에도 우리 사회의 양성 평등을 촉진하는 포괄적 방안을 설계하기 위해 보고서의 결과를 활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유럽 성 평등 연구소(European Institute for Gender Equality)의 카를린 스케일러(Carlien Scheele) 국장은 말했다.

 

SOURCE : SCIENCE BUSINESS

Print Friendly, PDF & Emai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