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집행위, 신규 보건의료기관 운영 비용 300억 유로 마련 계획

EU집행위, 신규 보건의료기관 운영 비용 300억 유로 마련 계획

EU집행위, 신규 보건의료기관 운영 비용 300억 유로 마련 계획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는 보건 위기 상황 중 EU 전역의 임상시험 네트워크를 조정하기 위한 새로운 보건의료기관을  공식적으로 출범시켰다.

미국 생명의학첨단연구개발국을 모델로 한 보건 비상 대비 및 대응국(이하 HERA로 표기)은 2022년에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2027년까지 전용 예산은 60억 유로(€6 billion)로 책정되었지만 집행위원회는 다른 EU 프로그램에서 추가로 240억 유로(€24 billion)의 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ERA는 보건 위기 상황 동안 약물, 백신 및 의료 장비의 개발, 생산 및 배포를 조정하기 위해 300억 유로(€30 billion)의 예산으로 위원회 내 내부 조직으로 설립될 것이다. 작년 COVID-19 대유행 확산이 일어났을 때 EU는 개인 보호장비와 인공호흡기를 충분히 구매할 능력이 부족했다. 그 이유는 이러한 품목들이 대부분 EU 외부에서 제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EU의 부집행위원장 마르가리티스 스히나스(Margaritis Schinas)는 “보건 비상 대비 및 대응국(HERA)은 산업계, 의료 전문가, 연구원 및 글로벌 파트너들와 협력하여 중요한 장비, 의약품 및 백신을 필요할 때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는 영향력과 예산을 보유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EU 전역의 임상시험 네트워크 및 연구 데이터의 신속한 공유를 위한 플랫폼을 포함하여 새로운 의료 대응책 개발에 대한 연구 및 혁신을 지원할 것이다.

“이 새로운 기관이 의료 기술과 생산개발의 촉진과 지원을 시작함에 따라 연구와 혁신은 보건 비상 대비 및 대응국(HERA)의 핵심 요소가 될 것입니다.”라고 연구혁신 총국의 마리야 가브리엘(Mariya Gabriel) 집행위원은 말했다.

유럽연합(EU)의 우르슬라 폰 데 레이옌(Ursula von der Leyen) 집행위원장은 HERA가 공공 및 민간분야의 전문지식과 예산을 결집하여 미래에 닥쳐올 감염병 위험에 적절히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EU가 연구혁신 역량 및 지식, 그리고 유능한 국가기관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제 이것들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HERA는 또한 생산량이 급격히 증가할 때 가동할 수 있는 백신 및 의약품 생산시설망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이 기관은 비상 대응 연구 및 혁신 계획과 EU 전역의 임상시험 네트워크 및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활성화 할 수 있다.

또한 이는 계획된 유럽 건강 데이터 공간(ENDS)과 유럽 개방 과학 클라우드(EOSC)의 데이터도 공유할 예정이다. 해당 기관의 기능은 전면 검토가 시행되는 2025년까지 매년 검토되고 조정될 것이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의 개선

유럽의회는 COVID-19 전염병으로 인한 유럽연합의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보건 안보 체계를 수립할 계획을 제시한 후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를 위한 새로운 법적 체계에 대하여 회원국들과의 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주 유럽의회의원들은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의 권한을 연장하기 위한 제안을 가결했다. 회원국은 국가적 대비 및 대응 계획을 제시하고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더 유용한 역학 데이터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의회의원들은 또한 회원국들이 전염병뿐 아니라 심혈관 및 호흡기 질환, 암, 당뇨병 및 정신 질환을 포괄하도록 ECDC의 권한을 확장하는 데 동의하기를 바란다.

 

SOURCE : SCIENCE BUSINESS

Print Friendly, PDF & Email

Heewon Shim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