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반도체칩법의 첫 성과, ‘Intel, 유럽에 800억 유로 투자 발표’

EU반도체칩법의 첫 성과, ‘Intel, 유럽에 800억 유로 투자 발표’

EU반도체칩법의 첫 성과, ‘Intel, 유럽에 800억 유로 투자 발표’


미국 반도체 제조사 Intel, 유럽 전역에 새로운 반도체 파운더리 건설 및 R&D 중심지 개발에 수백억 투자 발표


미국 반도체 제조업체 Intel(인텔)은 유럽 전역에 수백억 유로에 달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유럽위원회는 이를 ‘EU반도체칩법’의 첫 성공사례로 받아들이며 Intel의 투자를 환영하고 있다.

Intel은 투자 계획의 첫 단계로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 폴란드, 스페인 및 프랑스의 제조 및 연구 시설에 최대 800억 유로(약 107조 원)를 지출할 것을 발표하였다. 유럽위원회 위원장 Ursula von der Leyen은 이를 환영하며“EU반도체칩법 하에 첫 번째 주요 성과”라고 언급하였고, “이 투자는 우리가 지금 구축하고 있는 EU반도체칩 생태계에 상당한 기여가 된다”라고 덧붙였다. 반도체를 두고 국제적 마찰과 경쟁이 증가하는 시기에 Intel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의 균형을 잡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써 투자를 구성하였다.

Intel은 170억 유로(약 23조 원)를 투자하여 독일 마그데부르크에 2개의 새로운 반도체 파운드리(fab)를 건설할 예정이며, 2023년에 건설을 시작하여 2027년에는 생산을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Intel은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최첨단 분야에 약 3,000개의 영구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아일랜드에는 Leixlip의 기존 반도체 제조 전담 업체를 확장하고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120억 유로(약 16조 원)를 투입할 계획이며, 이탈리아에는 새로운 제조 시설을 세우기 위해 45억 유로(약 6조 원)를 투자할 예정이다.

Intel은 또한 R&D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발표하였다. Intel은 파리 인근의 Plateau de Saclay 혁신 클러스터를 Intel의 유럽 R&D 허브 부지로 삼고 약 1,500명의 직원을 고용할 예정이다. 또한, 프랑스에는 Intel의 반도체 제조 전담 업체 디자인 센터가 설립될 것이며, 폴란드의 Gdansk의 연구실 공간은 50% 증가 될 전망이다.

지난 9월에 발효된 EU의 반도체칩법은 2030년까지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유럽의 점유율을 두 배 이상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 목표는 경제 성장뿐 아니라 기술 분야에서 EU의 전략적 자율성을 강화하고자 한다. Ursula 유럽위원회 위원장은 Intel 발표 후에 "우리는 자체 개발한 안전한 기술을 가지고 우리의 탄력성을 강화하고자 한다. 이는 우리가 살고있는 이 격동의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자산이다.”라고 언급하였다.

 

SOURCE : SCIENCE BUSINESS

Print Friendly, PDF & Email

yale song

Network officer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