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위, 원숭이두창에 대한 연구 및 데이터 오픈액세스 촉구

집행위, 원숭이두창에 대한 연구 및 데이터 오픈액세스 촉구

집행위, 원숭이두창에 대한 연구 및 데이터 오픈액세스 촉구


전 세계 19개 정부와 EU 집행위원회는 원숭이두창 발병이 계속 악화됨에 따라 이에 대한 과학적 데이터 및 출판물에 대한 오픈액세스(Open Access)에 서명하였다.


서명국은 과학 기관, 출판사 및 저자가 그들의 연구를 재사용 및 2차 분석에 대한 허가와 함께 오픈 액세스 보관소에 공유할 것을 요청한다.

지난 2020년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 역시 전 세계 과학자들에게 유사하게 제공된 바 있다. 이는 백신과 약물의 급속한 개발을 가능하게 하고자 하는 움직임이었다.

코로나19와 달리 원숭이두창은 수십 년 동안 존재해 왔다. 이에 대한 연구 역시 광범위하게 지속되어 왔으며, 이를 위한 백신도 존재한다. 그러나 전염병이 어떻게 진화하고 세계의 더 많은 지역으로 퍼질 수 있는지에 대해 배워야 할 것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

현재 서명한 나라는 다음과 같다.

  • 호주
  • 브라질
  • 캐나다
  • 콩고민주공화국
  • 프랑스
  • 독일
  • 가나
  • 인도
  • 이스라엘
  • 이탈리아
  • 일본
  • 뉴질랜드
  • 나이지리아
  • 필리핀
  • 포르투갈
  • 대한민국
  • 싱가포르
  • 남아프리카
  • 스페인
  • 영국
  • 미국
  • EU 집행위원회 과학고문그룹

 

SOURCE : HORIZON BLOG

MORE INFORMATION : A Call for Public Access to Monkeypox-related Research and Data

Print Friendly, PDF & Email

yale song

Network officer

Related Article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