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집행위, 새로운 대학 전략의 일환으로 유럽학위(European degrees) 제도 추진

EU집행위, 새로운 대학 전략의 일환으로 유럽학위(European degrees) 제도 추진

EU집행위, 새로운 대학 전략의 일환으로 유럽학위(European degrees) 제도 추진

EU 연구혁신 담당 마리야 가브리엘(Mariya Gabriel) 집행위원은 유럽 교육 정상 회담에서 유럽 대학들을 위한 전략에 대한 개요를 설명했다. 그녀는 해당 전략이 어떻게 국제 협력을 증진시킬 수 있는지, 또한 어떻게 대학들이 EU의 녹색 및 디지털 정책 추진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 할 수 있는지 제시했다. 이 과정에서 유럽 학위 및 대학들의 제휴에 관한 법령의 개발, 유럽 학생증 이니셔티브의 완전한 전개, 그리고 유럽 대학 이니셔티브의 확대가 강조되었다.

본 전략을 발표할 때 집행위원회는 유럽 고등 교육 기관들 간의 협력을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신사 협정에 대한 제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가브리엘 위원은 이의 목적을 “합동 교육 및 연구 활동을 포함하는 더 긴밀한 초국가적 협력을 위해 더욱 유연한 접근 방식으로 적절한 곳에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랜 준비과정을 거친 본 전략은 집행위원회와 5,000개 이상의 고등 교육 기관들과의 협의를 기초로 하며, 이 기관들은 원하는 것을 계획에 포함시키기 위해 목소리를 높여왔다.

유럽대학협회(European University Association)의 정책 영향력 보고서는 “이러한 전략의 전반적인 목표는 대학이 사명을 강화하여 사회에 가장 잘 봉사할 수 있도록 프레임워크 여건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유럽연구특성화대학조합(Guild of European Research-Intensive Universities) 의 얀팔모스키(Jan Palmowski) 대표는 이 전략이 학문적 자유와 제도적 자율성의 가치를 강조해야 하는 동시에 야심찬 공공 지출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 구성요소

가브리엘 집행위원은 이 전략의 세 가지 구성 요소를 설명했다. 먼저 해당 전략은 민주적 관행의 질, 포용, 존중 및 학문의 자유에 중점을 둔 "우리 유럽의 생활 방식"을 지원하는 대학의 역할을 강조할 것이다. 둘째, 이는 녹색 기술 솔루션을 개발하고 유럽인들이 미래 경제에 필요한 기술을 위한 준비를 갖추게 함으로써 대학들이 녹색 및 디지털 전환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이는 또한 유럽 대학들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가브리엘 위원은 “다양한 강점을 가진 대학들 간의 관행과 자원을 공유함으로써 모든 기관들이 혜택을 받고, 이는 연구 및 연구 목적지로서 뿐만 아니라 교육, 연구 및 혁신 분야의 협력을 위한 잠재력 있는 파트너로서 유럽의 매력을 높일 것”으로 전망했다.

새로운 전략이 목표하는 대학 제휴의 확대는 이러한 협력을 촉진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집행위원회는 11월 말 기존의 대학 제휴를 강화하고 새로운 제휴를 맺기 위해 최근 2억 7,200만 유로의(€272 million) 에라스무스 플러스 프로그램(Erasmus+)의 공고를 개시했다.

2019년에 시작된 이 이니셔티브는 고등 교육 기관들의 협력과 성과 및 국제 경쟁력 공동 향상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현재 EU,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세르비아, 터키 및 영국의 280개 대학과의 41개 초국가적 제휴가 존재한다.

 

SOURCE : SCIENCE BUSINESS

Print Friendly, PDF & Email

Heewon Shim

Related Articles

Close